LPGA투어 “정일미-안시현 속임수없었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9:02수정 2010-09-03 0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구 플레이 고의 아니었다" 결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최근 `오구 플레이' 논란을 빚은 정일미(38), 안시현(25)이 잘못이 없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데이비드 힉던 LPGA 투어 데이비드 대변인은 3일 "지난주에 나온 정일미와 안시현 선수의 오구 플레이 속임수 논쟁은 무책임한 주장이다. 골프에 룰에 의거했을 때 이번 사건은 더 이상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3일 밝혔다.

LPGA 투어는 "지난주 열린 캐나다여자오픈에서 두 선수는 각각 자신의 경기가 끝난 즉시 오구 플레이를 인정하고 자진 신고 했으며 이로 인해 정일미와 안시현은 룰 15-3b에 의거해 실격됐다. 결과적으로 이번 사건은 골프에 룰이 충실히 지켜졌다"고 덧붙였다.

정일미와 안시현은 캐나다여자오픈 1라운드 18번 홀에서 서로 공을 바꿔서 치는 실수를 저질러 경기 종료 후 실격됐다.

관련기사
그러나 대회가 끝난 이후 LPGA 투어에서 오랫동안 캐디로 활동해온 래리 스미치가 블로그에 두 선수가 공이 바뀐 사실을 알고서도 이를 숨기려 했다는 내용을 올렸고 미국 언론들도 이를 인용해 보도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인터넷 뉴스팀

▲동영상=LPGA선수 김치 먹고 굿샷!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