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전한국테니스]박승규­김재식 패권다툼

입력 1996-11-03 20:33업데이트 2009-09-27 13: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權純一기자」 박승규(산업은행)와 김재식(LG정유)이 제51회 전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 우승을 다투게 됐다. 실업2년생 박승규는 3일 장충코트에서 열린 남자단식 준결승에서 김남훈(상무)을 3대2(0―6, 6―2, 6―3, 6―7, 6―1)로 이겼다. 또 김재식은 공태희(산업은행)를 3대0으로 가볍게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