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판 들고 뒤로 쓰러진 50대…학생 3명 달려와 CPR로 살려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7월 10일 17시 10분


코멘트
송기철 씨가 주변 도움을 받아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고 있다. 2024.7.5/독자 제공, 편집 News1
송기철 씨가 주변 도움을 받아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고 있다. 2024.7.5/독자 제공, 편집 News1
대학 학생식당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대학생들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0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1시30분경 중앙대학교 교내 식당에서 50대 생활관 근무자 A 씨(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중앙대 한 구내식당에서 50대 남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있다. 2024.7.5/독자 제공, 편집 News1.
중앙대 한 구내식당에서 50대 남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있다. 2024.7.5/독자 제공, 편집 News1.
그때 중앙대 약학대학 5학년 재학생인 송기철 씨(26)가 망설임 없이 달려와 A 씨가 쥐고 있던 식판을 내려놓고 무릎을 꿇었다. 송 씨는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또 다른 남학생도 멀리서 달려와 A 씨의 손목을 잡았다. 맥박을 확인하며 심폐소생술(CPR)을 하는 송 씨를 도왔다.

이들은 쓰러진 남성이 일어나기까지 5분여간 번갈아 가면서 가슴을 압박했다. 옆에 있던 송 씨의 동기는 배식을 멈추고 다가와 119에 신고 전화를 걸었다.

학생들의 순발력 있는 응급 처치 덕에 A 씨는 의식을 되찾았고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중앙대 학내 커뮤니티 자유게시판에는 “참슬기 식당(학생식당 명칭)에서 선행을 베푸신 학생들을 찾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학내 후생 식당 담당자는 “식당에서 쓰러지신 생활관 근무자분이 의식을 되찾고 병원에 가시기 전까지 심폐소생을 진행해 주신 학생, 함께 상태를 살펴주신 학생, 그리고 구급차를 불러주신 학생을 찾는다”고 적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중앙대 학생들 폼미쳤다”, “오랜만에 마음이 따뜻해진다”, “자랑스러운 학우들”, “너무 멋있다”, “와 진짜 대단하다”, “기립 박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스1에 따르면 송 씨는 초등학생 때 함께 살던 외할아버지가 심장마비로 돌아가신 것을 계기로 심폐소생술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고 한다.

송 씨는 “살면서 처음으로 응급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려고 하니 이게 오히려 독이 되는 행동은 아닐지 고민이 됐다”라며 “3주 전쯤 약대 비교과 프로그램으로 3시간가량 응급처치사 교육을 받았는데 ‘긴가민가할 때는 무조건 진행하는 게 맞다’고 하셨기 때문에 배운 대로 침착하게 행동하려 했다”고전했다.

그러면서 “쓰러졌던 분께서 호흡과 의식이 회복되셔서 비로소 안도감이 들었다”며 “현재 약학도로서 공부하고 있는데 미래에 도움이 필요한 분들께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약사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중앙대#학생식당#심폐소생술#중앙대학교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