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에게 기습 뽀뽀한 팬들, 성추행 혐의로 고발 당했다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4일 22시 23분


코멘트

해당 민원, 서울 송파경찰서에 접수

허그회에서 진에게 뽀뽀를 시도하는 일부 팬들. 인스타그램·엑스(X·옛 트위터) 캡처
허그회에서 진에게 뽀뽀를 시도하는 일부 팬들. 인스타그램·엑스(X·옛 트위터)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진(32·본명 김석진)에게 뽀뽀한 팬들이 성추행 혐의로 고발당했다.

14일 BTS 팬 커뮤니티에는 ‘허그회에서 진에게 성추행한 팬들을 경찰에 고발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BTS 팬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진에게 뽀뽀한 팬들을 국민신문고를 통해 성폭력처벌법상 공중 밀집장소에서의 추행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민원은 서울 송파경찰서에 접수됐다.

진은 전날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전역 후 첫 공식 일정으로 1000여 명의 팬과 포옹하는 ‘허그회’를 진행했다. 그런데 이 자리에서 일부 여성 팬이 진에게 뽀뽀를 시도해 논란이 됐다. 진은 재빠르게 이들의 스킨십을 피했으나,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팬들 사이에선 “엄연한 성추행”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방탄소년단#진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