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정부,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 설립 등 지원…TF 설치

입력 2022-11-30 09:16업데이트 2022-11-30 09: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유가족 협의회 설립 지원 등을 위한 전담팀(TF)을 행정안전부에 설치하기로 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대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이태원 사고가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났다”며 “중환자 한 분을 포함해 치료를 받고 계시는 세 분의 빠른 쾌유도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정부는 장례비와 구호금, 심리지원 등과 관련해 원스톱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접수된 329건의 민원을 모두 처리했다”며 “이제부터 정부는 유가족들에 대한 위로와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더욱 세심히 살피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유가족 협의회 설립 지원과 추모사업 등을 위한 전담팀(TF)을 행안부에 설치하고, 유가족 협의회의 요청사항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협력해 신속히 처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올해 말까지 국가안전시스템을 뿌리부터 개편하는 종합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참사 희생자 65명의 유가족들은 지난 28일 성명을 통해 자체적으로 협의회 구성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