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한동훈 장관, 퇴근길 미행 당해…피혐의자는 30대 ‘유튜버’

입력 2022-09-30 18:38업데이트 2022-09-30 18: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한동안 퇴근길 미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스토킹범죄 수사에 착수했다.

30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8일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 피해자인 한 장관 측이 낸 고소장을 접수해 피혐의자 30대 남성 A 씨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 유튜브 채널 관련인으로 알려진 A 씨는 최근 한 달간 한 장관 퇴근길을 자동차로 미행하고 자택 인근을 배회하며 한 장관과 수행원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증거기록 등을 통해 차량 번호를 조회한 결과 A 씨를 피혐의자로 특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고소장 접수 이후 스토킹 범죄 피해자 안전조치(신변보호)를 하고 잠정조치 2호(피해자·주거지 등 100m 이내 접근 금지)를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동승자 인원 등도 파악해야 하므로 피의자가 몇 명인지 정확히 확정하기는 아직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행 스토킹범죄 처벌법은 상대방의 의사에 반해 정당한 이유 없이 상대방에게 반복적으로 접근하거나 따라다님으로써 불안감·공포심을 일으키는 행위를 할 경우 3년 이하 징역형이나 30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