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강화서 하반신만 발견된 시신, 가양역 실종남성 여부 확인중

입력 2022-09-26 09:25업데이트 2022-09-26 09: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뉴스1
지난 추석 당일 인천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이 서울에서 실종된 20대 남성일 가능성을 두고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인천해양경찰서는 강화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시신은 추석 당일인 지난 10일 오후 1시 46분경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의 광성보 인근 갯벌에서 발견됐다. 낚시객이 발견한 시신은 바지와 운동화를 착용한 채 하반신만 남아 있었고 상당 부분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이 시신이 서울시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A 씨(25)일 가능성을 두고 수사 중이다.

A 씨는 지난달 7일 오전 1시 30분경 강서구 공항시장역 인근에서 지인들과 헤어진 뒤 같은 날 오전 2시 15분경 가양대교 방면으로 올라가는 모습이 인근 CCTV에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A 씨 가족은 최근 A 씨의 모습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며 행방을 찾고 있다.

A 씨 가족은 신원 미상 시신이 강화도에서 발견됐다는 뉴스를 접하고 인천해양경찰서 측에 연락해 직접 확인했다. 그 결과 시신이 착용하고 있던 바지와 운동화가 A 씨가 입었던 것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해경 관계자는 “국과수의 DNA 분석과 시신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시신의 정확한 신원과 사망 경위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며 “현재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A 씨 가족은 경찰의 초동 수사가 미흡하다고 비판하고 있다. 지난 24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따르면 A 씨 가족은 “(A 씨가) 주식을 한 것도, 도박을 한 것도 아닌데 왜 단순 가출인으로 보느냐”며 “유서 증거나 우울증도 없었다. 20대 남성이라는 이유로 수사를 안 해줬다”고 주장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