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덕수궁서 日왕·순사 옷 입어보라니”…정동야행 체험 의상 논란

입력 2022-09-25 16:03업데이트 2022-09-25 16: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 “대행 업체가 시 승인없이 비치…책임 물을 계획”
23~24일 서울 정동 일대에서 열린 ‘2022 정동야행’ 행사에 일제 헌병 의상 등을 포함한 개화기 의상이 대여·전시돼 있다. 독자 제공/뉴스1
서울시가 정동 일대에서 주최한 ‘2022 정동야행’ 행사에 일본 순사 의상 등을 빌려주는 대여소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온라인커뮤니티 등에는 ‘정동야행’ 행사 중 하나인 ‘정동환복소’에 전시된 의상 사진이 공유됐다.

23~24일 개최된 정동야행은 덕수궁 돌담길을 중심으로 정동 일대에서 우리나라 전·근대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한 야간 프로그램이다.

이 중 개화기 의상과 한복을 직접 입어 볼 수 있도록 준비한 ‘정동환복소’ 프로그램이 문제가 됐다.

이곳에서는 옛날 남·여 교복, 남자 셔츠·보타이(넥타이)·서스펜더, 경성 여성드레스, 고종황제 의상, 대한제국군 의상, 근전시대 남자한복, 근전시대복 남자 의상 등을 유료로 대여해 주고 있었는데, 대여 목록에 ‘일본 천황’ ‘일제 헌병’ 의상까지 포함돼 있었던 것이다.


덕수궁은 ‘을사조약’이 체결된 민족의 아픔이 있는 장소인 만큼, 국민을 탄압했던 주체의 복장을 체험하게 하는 프로그램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대한제국은 직후 일제 강점기가 시작된 아픈 역사를 갖고 있는데, 행사에 우리나라를 식민지로 삼고 탄압한 우두머리와 순사복을 입은 일본 헌병의 의상을 대여한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뉴스1에 말했다.

서울시 측은 “운영업체에게 사전 협의 승인된 체험 의상을 대여 하도록 하였으나, 시 승인없이 현장에서 운영업체가 일본천황복과 일본헌병복을 비치하고 실제 일본천황복 1회 대여한 부분이 있었다”며 “대행 업체의 계약 위반 사항에 대하여는 법적 책임을 강력하게 물을 계획이며, 향후에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