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10대 女승객 “돈 많이 번다”고 말했다가…보이스피싱 전달책 덜미

입력 2022-08-12 17:35업데이트 2022-08-12 17: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 광산경찰서. 뉴스1DB
광주와 화순을 오가며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자의 돈을 조직에 전달하려던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12일 전화금융사기 피해자로부터 돈을 가로채 보이스피싱 총책에게 전달한 혐의(사기)로 A씨(19·여)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40분쯤 전남 화순에서 피해자로부터 1050만원을 건네 받은 뒤 같은날 오후 4시6분쯤 광주 북구 운남동의 한 은행에서 송금하려던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A씨의 이같은 행각은 택시기사 B씨의 예리한 눈썰미에 발각됐다.

B씨는 A씨가 광주에서 화순까지 이동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광주로 이동하려는 점을 눈여겨보다 ‘돈을 많이 벌고 있다’는 A씨의 발언을 수상히 여겨 동료 택시기사에게 112신고를 부탁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수거책 검거에 도움을 준 B씨에게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에 은행이 있는데도 10~20분 거리의 다른 지역에 있는 은행명과 주소를 알려주며 가자고 요구하는 경우 등에는 보이스피싱 수거책일 가능성이 있다”면서 “의심될 경우 즉시 112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