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3년 만에 열리는 문학산 음악회, ‘재즈의 향연’ 펼쳐져

입력 2022-06-16 03:00업데이트 2022-06-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5일 문학산 정상서 개최
웅산-최용민-송정민 등 공연
문학산 정상(해발 217m)에서 25일 오후 4시 반 ‘제7회 문학산 음악회’가 열린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문학산 음악회는 2015년 문학산 정상부 개방을 기념해 첫 음악회를 연 뒤 해마다 개최됐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2019년을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문학산 정상은 1979년 공군의 미사일 레이더 기지가 설치되면서 시민 출입이 금지됐지만, 2015년 공군과 협의를 거쳐 일반에 개방됐다.

이번 음악회의 주제는 ‘미추홀 2000년의 역사를 품고 있는 문학산, 비상하는 인천을 연주하다’다. 도약하는 인천의 꿈과 희망, 시민의 염원이 담긴 무대가 꾸며질 예정이다.

음악회는 ‘미추홀 2000년, 문학산 정상에서 소원 빌기’, 기원문 달기 퍼포먼스 등 시민과 함께하는 행사로 준비된다. 재즈 디바 웅산, 감성 보컬 최용민, 바이올린 송정민, 라틴댄스 세계 챔피언 김용, 김문정 등 아티스트들이 무대에 오른다. 연주는 인천재즈오케스트라(감독 송석철)가 맡는다.

관람을 희망하는 시민은 도보로 이동해야 한다. 임산부, 노약자 등 거동이 어려운 시민을 위해 오후 3시부터 문학경기장역 1번 출구에서 버스를 운행한다.

백민숙 인천시 문화유산과장은 “전국 유일의 산상 클래식 음악회인 문학산 음악회를 통해 가족과 함께 힐링과 추억을 만드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032-440-4476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