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형 어린이집’ 100곳 더 늘린다

입력 2022-06-07 03:00업데이트 2022-06-0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건비-운영비 지원해 公보육 강화
20~24일 관할구청서 신청 접수
서울시가 올해 ‘서울형 어린이집’ 공인을 받을 민간·가정 어린이집 100곳을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형 어린이집은 현재 서울 전역에 총 446곳이 운영되고 있는데, 시는 2025년까지 총 800곳으로 늘릴 방침이다.

서울형 어린이집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2009년 임기 당시 공보육 강화를 위해 도입한 제도다. 매년 평가를 통해 기준을 충족하는 민간·가정 어린이집을 선정해 시가 인건비와 운영비를 지원함으로써 보육서비스의 질을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양질의 교사를 채용할 수 있도록 보육교사 인건비(영아반 80%, 유아반 30%)를 지원하고 운영비(평균 보육료의 10%)와 환경개선비(400만∼700만 원)도 지급한다.

이 제도가 도입된 지 13년 만인 올해 일부 개편도 이뤄졌다. 서울시는 4월 ‘다시 뛰는 서울형 어린이집 2.0’을 발표해 기존 지원은 전부 유지하면서 필요할 경우 종사자에 대한 인건비를 추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보조교사 및 보육도우미 인건비 지원을 하루 4시간에서 6시간까지 확대하고, 조리원 인건비 지원 기준도 낮췄다. 아울러 현장 애로사항과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서울형 어린이집 선정을 위한 평가 지표를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서울형 어린이집 신청을 원하는 어린이집은 이달 20∼24일 관할 자치구 보육담당부서에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보육포털서비스 및 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