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서울시, 신규 공무원 455명 올해 첫 선발…여성이 80%

입력 2022-05-27 09:04업데이트 2022-05-27 09: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는 올해 제1회 신규 공무원 임용시험에서 최종합격자 455명을 최종 선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선발된 합격자는 기술직군으로 약무 7급 3명, 간호 8급 185명, 산림자원 등 9급 267명이다. 지난 2월 시행된 필기시험 합격자 540명 중 지난 9~12일 면접시험을 거쳐 455명이 최종 확정됐다.

당초 선발 예정 인원은 418명이었으나 동점자·양성평등합격제도 등으로 37명이 추가 합격됐다. 전체 18개 모집단위 중 산림자원(장애인) 9급 등 4개 분야에서는 필기시험 합격자가 나오지 않아 선발 인원이 없다.

성별 구성은 여성이 364명으로 80%를 차지했고, 남성은 91명으로 20%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344명으로 75.6%로 가장 많았고 30대 89명(19.6%), 40대 21명(4.6%), 50대 1명(0.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제2회 필기시험은 다음 달 18일, 제3회 필기시험은 10월29일 시행된다. 자세한 채용 규모와 시험 일정은 지방자치단체 인터넷원서접수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