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국힘 “오영훈 보좌진 성비위” 의혹 제기…오 “법적 책임 묻겠다”

입력 2022-05-23 16:22업데이트 2022-05-23 16: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제주지사 후보 보좌진의 ‘성적 일탈행위’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오 후보 측은 “알 권리를 빙자한 범법 행위”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김영진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은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당에 오 후보 보좌진의 성적 일탈행위에 대한 충격적인 내용의 제보와 증언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오 후보는 국회의원 시절이던 지난해 자신의 보좌진 몰카 범죄에 대해 납득하지 못하는 답변과 행태를 보였다”며 “몰카 보좌진 말고 또 다른 보좌진의 일탈행위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느냐. 인지하고 있었다면 어떤 사후 조치를 취했느냐”고 오 후보에게 공세를 폈다.

이어 “우리는 오 후보가 보좌진들을 통솔하고 관리하는 리더십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며 “고작 9명밖에 안 되는 국회의원 사무실도 관리가 안 되면서 수천 명의 제주도 공직자들은 어떻게 통솔하겠느냐”고 비판했다.

다만 김 직무대행은 제보에 대한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사실관계 확인 중” “법률적 검토 중”이라며 함구했다.

김 직무대행은 “최근 일주일 이내에 제보를 받았고, 피해자라고 하긴 어렵지만 직접 관련된 당사자로부터 제보를 받았다”고 했다.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에 공개하는 게 맞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 직무대행은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시점이 선거 이후가 될 수도 있어서 도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문제 제기를 우선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오 후보측은 이날 오후 ‘국힘 제주도당 위원장 긴급 기자회견에 따른 오영훈 캠프 입장’을 발표하고 “실체도 확인하지 않은 한 개인의 일방적 주장을 갖고 네거티브를 공언한 부분은 공당 대표로서 있어서 안 될 행위이자, 도민 유권자를 심히 우롱하고 기만하는 처사”라고 밝혔다.

이어 “알 권리를 빙자한 범법 행위와 다를 바 없고, 공당 대표까지 나서 도민 유권자를 우롱했다는 점에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 후보 측은 이날 허위사실 유포와 후보자 비방 혐의 등으로 김 직무대행을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