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정부 “실내 마스크 해제는 ‘최종 단계’…더 안정되면 검토”

입력 2022-05-20 13:08업데이트 2022-05-20 1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가 ‘실내 마스크 해제’에 대해 지금은 검토할 사안이 아니라며 방역 상황이 더 안정되면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기준을 50인 이상으로 설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활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0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 뒤 기자들이 ‘실내 마스크 착용해제’ 논의 상황을 묻자 “현재로서는 당장 검토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며 “추후에 조금 더 코로나 방역상황 자체가 훨씬 안정적이게 된 이후에 검토 가능할 것”이라고 답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실내 마스크 해제는 최종 단계에서 고려 가능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앞선 지난 2일 방역 당국은 실외 마스크 착용 지침을 완화했다. 실외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개인이 자율적으로 판단하되, 50인 이상이 관람하는 공연·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때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로 유지했다.

이에 일각에선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기준인 ‘50인’이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설정된 것인지 지적하기도 했다.

임 단장은 “(실외) 밀접한 위치에서 다른 사람을 접촉했을 때는 여전히 실내와 마찬가지로 감염의 위험성이 있다고 볼 수 있다”며 “그런 점에서 밀접접촉이 가능한 범위와 기준으로서 50인 정도를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특정한 숫자를 (기준으로) 제시하게 되면 그 특정 기준을 중심으로 사고를 하는 것은 조금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임 단장은 기자들이 ‘50인 기준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재차 묻자 “실외 마스크 의무는 비말 발생이 많은 집회, 공연 및 스포츠경기 관람 경우에 한정적으로 적용 중”이라며 “인원 기준은 종전의 사회적 거리두기 당시 행사에 적용하던 50인 기준을 준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