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대장동 그분 의혹’ 조재연 대법관 오후2시 기자회견

입력 2022-02-23 10:15업데이트 2022-02-23 11: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의 핵심 단서인 ‘정영학 녹취록’ 속 등장하는 ‘그분’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재연 대법관이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힌다.

법조계에 따르면 조 대법관은 이날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 제기된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조 대법관은 대장동 의혹 핵심 멤버인 김만배 씨가 녹취록에서 50억 원 상당의 빌라를 제공하려 했다는 취지로 언급되기도 했다.

조 대법관이 대장동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은 지난해 10월 이미 한 차례 제기된 바 있으나, 최근 한국일보가 검찰에 제출된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그분’이 현직 대법관이라고 보도해 다시금 불거졌다.

그러나 이는 실체가 없는 주장이라며 조 대법관과 김 씨 측 변호인, 검찰은 관련 의혹에 대해 부인해왔다.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