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검찰, ‘윤석열 부친 주택 매입’ 김만배 누나 소환

입력 2021-12-10 15:57업데이트 2021-12-10 16: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국토위원들이 30일 오전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의 누나가 구입한 서대문구 연희동 윤석열 부친 주택을 방문해 매각 의혹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2021.9.3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누나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김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3호의 사내이사이기도 한 김씨는 2019년 4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서울 연희동 주택을 19억원에 샀다. 당시 윤 후보는 서울중앙지검장이었다.

여권에서는 당시 윤 후보가 검찰총장 후보자로 거론되던 시점에 김씨가 주택을 매입했다는 점을 들어 뇌물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또 당시 시세 30억원이 넘는 주택을 싸게 사들여 ‘다운계약서’ 작성이 의심된다는 주장도 내놓았다.

윤 후보 측은 “윤 명예교수가 건강상 이유로 급히 처분하는 과정에서 시세보다 싸게 판 것”이라며 “김씨의 개인 신상이나 재산관계는 몰랐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50개 시민단체가 10월 이 문제로 윤 후보를 고발하자 수사에 착수했다.

김씨는 천화동인3호에 872만원을 출자해 101억원의 배당이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