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선생님 없는 틈 타…어린이집서 만 3세들이 ‘집단 괴롭힘’

입력 2021-12-07 15:12업데이트 2021-12-07 15: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충북의 한 어린이집 만 3세 반 아이들이 한 아이를 집단으로 괴롭히는 모습. MBC 방송화면 갈무리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3세 아이들이 선생님이 없는 틈을 타 한 아이를 집단 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7일 MBC는 충북의 한 어린이집 만 3세 반에서 교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A 군이 다른 친구들한테 괴롭힘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MBC가 공개한 원내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아이들은 A 군을 에워싸고 때리기 시작했다. 다른 아이들은 이를 말리기는커녕 하나 둘 합세해 A 군 위에 올라타고 넘어뜨렸다. 아이들이 떠나자 A 군은 결국 울음을 터뜨렸다.

이 같은 피해 사실은 A 군의 부모가 아이를 씻기다 목과 코 부위 상처를 발견하면서 드러났다. A 군 부모는 어린이집에 CCTV 영상 열람을 요청했고, 과거 비슷한 일이 한 차례 더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

집단 괴롭힘이 발생할 당시 담임교사는 두 번 모두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교사는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자리를 비웠다”며 “옆 반 교사에게 봐달라고 부탁했지만 미처 보지 못한 사이에 이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어린이집 원장은 사태를 축소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원장은 “교사가 보이지 않는 공간에서 그런 행동을 보인다는 것은 제가 알고 있었던 그 또래 아이들의 행동과는 다르다”며 “아이들의 놀이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피해 아동 A 군은 친구들을 피하고 스스로 얼굴을 때리는 등 불안 증세를 보여 해당 어린이집을 그만둔 상태다.

경찰은 교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두 차례 괴롭힘이 있었던 사실은 확인했지만, 교사에게 방임죄를 묻기에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한 달 치 영상을 추가로 확보해 추가 피해가 있는지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