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청와대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미세조정”

입력 2021-12-02 18:16업데이트 2021-12-02 18: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뉴스1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확산에 따른 방역 강화 여부를 두고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어떻게 미세하게 조정할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2일 박 수석은 KBS 유튜브 채널 ‘디라이브’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전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책들이 적용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전날(1일) 한 유튜브 채널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한 발언에 비해 다소 톤을 낮춘 셈이다.

박 수석은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을 제한하는 조치는 민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 보상이라는 문제와도 연관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후퇴할 수 없다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그렇다”고 대답해 현시점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박 수석은 “오늘 총리가 주재하는 방역전략회의를 거쳐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추가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뒤 11월 30일 오미크론 의심환자로 분류된 40대 부부와 지인 등 3명이 지난 1일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부부가 밀접접촉한 ‘30대 동승자’ 존재 사실을 숨겨 방역당국의 초기 대응이 늦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 동승자 역시 오미크론 확진됐으나 격리되지 않았고, 주말 예배에 참석했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지역 사회 감염 확산의 우려가 일고 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