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국내서 ‘오미크론 의심’ 환자 발생…나이지리아서 귀국

입력 2021-11-30 19:43업데이트 2021-11-30 21: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유럽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1.11.30.[인천공항=뉴시스]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관련 첫 의심사례가 나와 방역 당국이 확정 검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은 30일 “나이지리아에 방문했던 인천 거주 부부가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되어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 유전체 검사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확진된 부부는 지난달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14~23일 나이지리아에 방문 후 귀국해, 지난 25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 후 접촉자 추적관리 결과, 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한 지인 30대 남성 1명과 동거가족 1명이 각각 29일과 30일 추가로 확진됐고, 그 외 같은 항공기 탑승자에 대해서는 추적 관리 중이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오전 추가확진자인 지인에 대한 변이 PCR 검사 결과 오미크론이 의심되어 질병청에서 지표환자를 포함해 확정 검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내일 오후 결과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견돼 분석 중이라는 보고를 받고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보다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오미크론 TF(태스크포스)’를 중심으로 엄중히 대응할 것을 주문하며 오미크론 변이 판별을 위한 진단 키트를 조속히 개발할 것과 함께, 전문가 논의 등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방역 전략을 신속히 수립하라고도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