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정규직 기뻐했는데”…‘잦은 술자리’ 20대 회식후 상사 아파트서 투신

입력 2021-11-30 17:04업데이트 2021-11-30 17: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참여자치21 등 시민단체가 30일 오전 광주 광산구 A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사망한 노동자 B씨 죽음에 관한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재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단체 제공) 2021.11.30/뉴스1
지난 달 한 20대 직장인이 회사 상사의 집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을 두고 시민단체가 부당 노동행위와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

참여자치21 등 시민단체는 30일 광주 광산구 A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사는 B씨 투신 사망 사건을 규명하기 위한 독립적인 조사위원회를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는 “몇 개월의 인턴 사원을 거쳐 정규직으로 채용된 지 1년도 되지 않아 B씨가 투신했다. 정규직 직원이 돼 가족을 돌볼 수 있게된 것을 기뻐했던 청년 노동자의 죽음 이면에는 부당 노동행위와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단체가 B씨 가족에게 전해들은 바에 따르면 그는 상사의 폭언, 막내라는 이유로 강요된 직무 외 업무 등으로 수난을 겪었다.

또 퇴근 후에는 원하지 않는 상사의 취미를 강요받고 4차가 넘는 회식에 끌려 다니며 혈뇨까지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B씨는 지난달 26일 광산구에 있는 직장 상사가 사는 아파트에서 투신하며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날 역시도 회식을 한 뒤였다.

단체는 “A사는 B씨가 목숨을 끊은 곳이 자신을 회식으로 불러낸 직장 상사가 사는 곳이었다는 것은 의도적으로 감추려 했다”며 “청년 노동자의 죽음이 개인적 차원의 정신적 문제였던 것으로 몰아가려 하지는 않았냐”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가족들의 이 주장이 거짓 임을 입증하고자 한다면 회사 측은 B씨의 근무 기록과 일지, 출퇴근 과정을 담은 폐쇄회로(CC)TV 자료를 인멸없이 수사 기관에 제공하고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외부 조사위원회의 조사를 다시 진행하라”고 요구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