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서울시의회 “TBS 예산 136억원 증액해야”…서울시 부동의

입력 2021-11-30 11:11업데이트 2021-11-30 15: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종로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03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시정질문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1.17/뉴스1 © News1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TBS 내년도 예산을 136억원 증액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부동의”하며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시의회 문광위는 30일 오전 시민소통기획관 소관 예산안에 대해 수정 발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광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경만선 시의원은 “TBS 출연금 136억원을 증액할 것을 수정 요청한다”고 제안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하면서 삭감한 TBS 출연금 123억원보다 오히려 13억원이나 더 증액을 요구한 것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부동의”한다고 밝혔다. 윤종장 시민소통국장은 “TBS는 상임위 예비심사 과정에서 많은 논의 있었다”며 “상업광고를 통해 재정 자립도를 높이고자 하는 집행부 의견 제대로 전달이 안 됐다. 증액한 예산안 자체가 기존 의존율 더욱 높이는 부분이라 더 안타깝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