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목포 투기 혐의’ 손혜원 2심서 벌금 1000만원

입력 2021-11-26 03:00업데이트 2021-11-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재판부 “기밀 이용한 투기는 아냐”
부패방지법 ‘무죄’… 실명법은 ‘유죄’
징역 1년 6개월 원심 깨고 벌금형
국회의원 시절 기밀 정보를 이용해 전남 목포에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65)에 대해 2심 법원이 징역 1년 6개월의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1000만 원을 선고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변성환)는 부패방지권익위법과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손 전 의원에게 벌금 1000만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1심과 같이 목포시가 제공한 도시재생사업 자료가 기밀이라고 판단하면서도 손 전 의원이 이를 이용해 부동산을 매입한 것은 아니라고 보고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손 전 의원이 목포시로부터 기밀 자료인 도시재생 사업 계획 서류를 받기 전부터 목포 구도심 부동산에 관심을 갖고 매입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며 “여러 사정에 비춰 볼 때 주된 매수 목적은 목포시 구도심의 근대문화 개발 및 지역 개발이라고 봐야 하는게 타당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손 전 의원이 조카 명의를 이용하는 등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혐의에 대해선 1심의 유죄 판단을 유지하고 벌금 1000만 원을 선고했다.

손 전 의원은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목포시로부터 기밀 자료를 받은 뒤 시세 차익을 목적으로 목포 일대에서 14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조카 등 명의로 사들인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이 중 일부 부동산 거래가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손 전 의원은 재판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언론과 검찰에 짓밟힌 제 인생을 현명한 판단으로 명예를 되찾아준 항소심 재판부에 감사드린다”며 “최선을 다해 제2의 고향이 된 목포를 최고의 관광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승준 기자 ohmygo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