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확진 서울 1000명 육박…일평균 398명 ‘역대 최다’

뉴시스 입력 2021-11-25 11:41수정 2021-11-25 11: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계별 일상회복 시행 후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가 크게 늘면서 주간 학생 확진자 수도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25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최근 한 주간 전국 학생 2790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하루 평균 398.6명의 학생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셈이다.

앞서 학생 확진자 역대 최다 발생 기록은 지난 10월28일부터 3일까지 372.0명으로 3주 만에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학교 교직원의 경우 지난 한주 204명이 감염됐는데, 하루 평균 확진자로는 29.1명이다.

주요기사
같은 기간 대학가에선 대학생 332명, 교직원 49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하루 평균 각각 47.4명, 7.0명꼴이다.

확진자가 연일 최다 기록을 세우고 있는 서울 내 일주일간 학생 확진자는 1000명에 육박했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같은 기간 보고된 관내 코로나19 신규 학생 확진자는 총 982명으로 하루 평균 140.2명꼴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교가 49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학교 304명, 고등학교 121명 등이다. 이밖에 유치원 확진자 53명, 특수 3명, 기타 4명 순이다.

한편 지난 22일 교육 분야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에 따라 전면 등교가 허용되면서 서울 등교율도 증가했다.

22일 기준 초·중·고교 1311개교 가운데 96%인 1255개교가 전면 등교를 시행했다. 나머지 56곳(4%)은 교실 내 전파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과밀·과대 학급으로 부분 등교를 시행키로 결정했다.

등교율은 전체 학생 82만4400명 가운데 72만3527명이 등교하며 87.8%를 기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