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한파 없지만 큰 일교차…중서부 약한 비 소식

뉴시스 입력 2021-11-18 05:34수정 2021-11-18 05: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능날인 18일은 아침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아울러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은 이날 “중부지방은 대체로 흐리겠다”며 “새벽부터 아침 사이 수도권과 강원영서북부에는 산발적으로 약한 비가 시작되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이후 낮부터 비구름대가 강화되면서 강원영서와 충청북부로 비가 확대된 뒤 오후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북부·강원영서 5㎜ 내외, 서울·인천·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충청북부·서해5도 5㎜ 미만이다.

주요기사
아침 최저기온은 영상권에 머물겠으나 낮 최고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일교차가 벌어지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10도, 낮 최고기온은 13~19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7도, 인천 10도, 수원 5도, 춘천 2도, 강릉 10도, 청주 5도, 대전 5도, 전주 6도, 광주 6도, 대구 4도, 부산 8도, 제주 11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6도, 수원 16도, 춘천 13도, 강릉 19도, 청주 17도, 대전 17도, 전주 17도, 광주 17도, 대구 17도, 부산 18도, 제주 18도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보통’이 예상된다. 다만 수도권과 충청권은 오전과 밤에, 강원영서와 대구, 경북은 밤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중서부지역과 일부 영남권은 전날 잔류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축적되고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강원산지에는 바람이 초속 10~16m, 순간풍속 초속 25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또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