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서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전과 35범’ 공개수배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7 14:35수정 2021-10-27 1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창원보호관찰소 제공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전력이 있는 전과 35범의 성범죄자가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종적을 감추자 법무부가 공개수배에 나섰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김 씨의 사진을 27일 공개했다. 김 씨는 신장 165㎝, 체중 65㎏으로 작고 마른 체형이며 흰 머리에 부드러운 인상이다.

또한 김 씨는 작은 검은색 손가방을 들고 다니며 팔에 문신이 있다. 소재 불명 직전 마지막으로 포착된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 김 씨는 정장 차림에 구두를 신었으며, 분홍 셔츠를 입고 있다.

앞서 경남 창녕군에 사는 김 씨는 지난 25일 오후 10시45분경 야간 외출 제한 명령(오후 10시∼오전 5시)을 어기고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경북 고령을 거쳐 전남 순천으로 달아났다.

주요기사
순천시 옥천동에 도착한 김 씨는 26일 오전 2시57분경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승용차와 휴대전화를 버린 뒤 종적을 감췄다. 이후 전남경찰청은 CCTV 분석을 통해 26일 오전 4시30분경 김 씨가 인근 야산으로 숨어든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기동대 80명과 수색견, 헬기, 드론 등을 동원해 김 씨를 쫓고 있다. 김 씨가 이미 야산을 빠져나가 대중교통을 이용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색망을 확대하고 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