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모이는 걸로 난리”…코로나19 우려에도 민노총, 총파업 시작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0 14:35수정 2021-10-20 14: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역 사거리 주변에 기습적으로 모여 총파업대회를 시작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을지로입구역, 종로3가 등지에 흩어져 있다가 이날 오후 1시 30분경 서대문역 사거리를 향해 행진했다.

참가자들은 ‘총파업’ 등이 적힌 깃발과 ‘비정규직 철폐’, ‘임금 교섭 승리’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이동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의식한 듯 방호복, 페이스 쉴드(얼굴 가리개)를 착용하고 집회에 참석한 이들도 보였다.

주요기사
한 집회 참가자는 마이크를 잡고 “코로나19 때문에 저희의 목소리를 제대로 들릴 수 있게 할 수 있는 공간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렇게 사람이 모이는 것에 대해서 난리”며 “민노총이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던 절박한 현실에 대해서 그 어디에도 나오지 않기 때문에 저희 조합원들은 거리로 나왔다”고 소리쳤다.

뉴스1

뉴스1

뉴시스
경찰은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안국역 등 5곳의 지하철역을 통제해 참가자들이 모이는 것을 막고 있으며, 열차는 통제 중인 역에 정차하지 않고 지나가고 있다. 일대 버스 정류장의 버스 정차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앞서 정부는 전날과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이유로 민노총에 총파업 자제를 요청했지만 민노총은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에 펜스와 차 벽을 세우고 도로에 임시검문소를 설치했다. 이 과정에서 도로를 이용하는 직장인들이 20~30분씩 지각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