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최저 -2~8도 ‘가을 한파’ 이어진다…“출근길 따뜻하게”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7 18:08수정 2021-10-17 18: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근길 시민들이 서울 종로 광화문사거리 횡단보도를 지나고 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com
주말 동안 갑작스레 닥친 ‘가을 한파’는 월요일인 18일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은 5도 이하로, 중부내륙, 전북동부와 일부 경상내륙 및 산지 등은 0도 아래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2~8도, 낮 최고기온은 13~19도로 예상되며 낮과 밤의 기온차는 15도 이상으로 매우 클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인천 6도 △춘천 1도 △강릉 6도 △대전 2도 △전주 2도 △광주 3도 △대구 1도 △부산 8도 △제주 11도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낮 최고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4도 △춘천 16도 △강릉 17도 △대전 17도 △전주 18도 △광주 18도 △대구 17도 △부산 20도 △제주 18도다.

19일에는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아침 기온이 18일보다 5~9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오는 20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다시 남하하면서 아침 기온이 19일보다 4~7도 가량 낮아지는 등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하고, 야외업무 종사자, 노약자 등은 체온 유지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18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북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인천·경기서해안에 오후 12~3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서울·경기내륙과 강원영서에도 저녁부터 흐리고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충남서해안에도 오후부터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관측됐다. 동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나 방파제, 해안도로를 넘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