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7세·임신부 내달 18일부터 접종…고위험군 부스터샷 시작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7 14:13수정 2021-09-27 15: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20일 서울 종로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시민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8.21/뉴스1 © News1
12~17세, 임신부 등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내달 18일부터 실시된다. 고위험군에 대한 부스터샷 접종도 진행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27일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예방접종 4분기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2~17세의 소아·청소년 약 277만 명이 다음 달부터 백신을 접종받는다. 이들은 지난 1월 예방접종 계획 수립 당시 허가 백신이 없어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다.

추진단은 “소아·청소년에게 접종에 따른 이득과 위험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자율적인 접종 결정을 권고하되,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진행 위험이 높은 기저 질환자에 대해서는 접종 필요성을 충분히 안내하고 적극 권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소아·청소년 접종은 인플루엔자 접종시기(13세 이하 10월 14일 시작)와 중간·기말고사 일정을 고려해 연령별로 시기를 구분한다. 우선 16~17세(2004~2005년생)는 10월 5일부터 29일까지 사전 예약을 받고, 접종 기간은 10월 18일부터 11월 13일까지다. 12~15세(2006~2009년생)는 10월 18일부터 11월12일까지 사전 예약이 가능하며 접종은 11월 1일부터 11월 27일까지 진행한다. 이는 출생연도 기준으로 초등학교 6학년 학생 중 2010년 출생자는 접종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해당 연령층은 접종 연령이 12세 이상으로 허가된 화이자 백신을 3주 간격으로 접종받게 된다. 본인이나 대리 예약을 통해 개별적으로 사전예약한 뒤 보호자 동의를 통해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

임신부에 대한 접종 사전예약은 10월 8일부터 진행된다. 접종은 10월 18일부터 실시되며 mRNA백신인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받게 된다.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이다. 이들은 사전예약 시 임신 여부, 출산예정일 등 임신부 정보를 입력해야 한다. 접종 시 의료진의 주의를 확보하고 이상 반응을 모니터링해 대응하기 위함이다.

추진단은 “임신부 보호를 위해 임신부 본인뿐만 아니라 임신부와 밀접하게 접촉하는 가족 등 주변 사람들도 예방접종을 권고한다”라고 말했다.

고위험군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추가 접종도 내달부터 시행된다. 델타 변이 확산, 기본접종 후 시간 경과에 따라 접종 효과 감소, 돌파 감염 발생 등에 따라 추가 접종의 필요성이 증가했다는 판단이다.

추진단은 중증·사망 예방 및 의료기능 유지를 위해 고위험군부터 우선 시행 후 일반 국민으로 추가 접종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우선 1단계로 10월부터 면역 저하자, 60살 이상 고령층,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감염 취약시설 등 우선으로 접종하고 2단계로 사회 필수인력을 포함한 일반 국민 대상 추가 접종 세부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백신 종류는 화이자, 모더나 등 mRNA 백신이며 기본접종 완료 뒤 6개월 이후부터 추가 접종을 받게 된다. 단, 면역 저하자는 면역형성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기본접종 완료 2개월 후부터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

한편 접종 완료율을 빠르게 올리기 위해 현재 6주 간격인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접종 간격도 단축된다. 10월 11일~11월 7일 내 2차 접종 예약자는 6주에서 5주로, 11월 8일∼11월 14일 내 대상자는 6주에서 4주로 각각 단축된다. 접종 기간은 시스템을 통해 일괄 조정 후 28일 개별 문자메시지로 통보된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