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확진 일주일새 29% 급증… 전국확산 통로된 귀성-귀경길

김소민 기자 , 최예나 기자 입력 2021-09-27 03:00수정 2021-09-27 0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도권 15%의 2배 가까운 증가율…잠복기 고려땐 확산 지속될듯
정은경 “2주간 사적모임 연기를”…내달 2주연속 사흘 연휴도 고비
수도권을 중심으로 정체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추석 연휴를 계기로 다시 전국에 퍼지는 양상을 보인다. 귀성·귀경길이 감염 확산의 통로가 될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하는 모양새다. 10월 초에는 2주 연속으로 대체휴일에 따른 연휴가 예정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20∼26일) 비수도권에서 확인된 확진자는 해외유입을 제외하고 3709명이다. 직전 주 2873명에 비해 29.1%나 늘었다. 같은 기간 수도권 확진자는 9864명에서 1만1356명으로 15.1%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의 수도권 비중은 여전히 70%대로 크지만 증가율만 놓고 보면 비수도권이 수도권의 2배 가까이다.

특히 대구의 확산세가 심상찮다. 이날 0시 기준 143명 등 나흘 연속 확진자가 100명을 넘었다. 추석 연휴 직전엔 하루 확진자가 20∼40명 사이로 안정적이었지만 연휴가 끝나자마자 크게 늘었다. 유흥업소 종업원과 손님, 지인 모임을 중심으로 감염이 급속 확산해 26일까지 관련 확진자가 257명에 달한다. 강원 속초시도 확진자가 늘면서 27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수도권에서는 지난달 31일 시작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가 700명에 육박하고 있다.

평균 5일가량인 잠복기를 고려하면 추석 연휴 이동량 증가에 따른 확산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연휴(18∼21일)에 이어 26일까지 장기 휴가를 보낸 직장인과 학생들이 27일부터 학교와 직장으로 복귀하며 확산세가 더욱 커질 우려도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5일 브리핑에서 “연휴 기간 이동량 증가 및 접촉 확대 여파로 향후 1∼2주간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며 “적어도 2주간은 사적 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상황은 여의치 않다. 다음 달 개천절(3일)과 한글날(9일) 대체휴일로 인해 2주 연속 사흘짜리 연휴가 이어진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참여도가 낮아진 상황에서 이동량이 다시 늘어날 가능성도 크다. 또 비수도권의 경우 대부분 지역에서는 추석 연휴 이후에도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도록 방역 규제가 완화된 상황이다.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학교를 통한 집단감염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앞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추석 연휴 방역 고비를 잘 이겨내면 10월에는 전국 모든 학교의 전면등교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추석 후폭풍이 커지면서 전면등교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기존 등교 방침을 준수하는 가운데 방역 조치를 강화하는 게 현실적”이라며 “확진자 3000명대 수준이 계속 유지되면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일시적인 원격수업 전환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추석#증가세#코로나확산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