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대 두번째’ 928명 신규 확진…사망자 2명 추가

뉴스1 입력 2021-09-26 09:50수정 2021-09-26 09: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락시장 관련 집단감염 확산세가 계속된 24일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 대기를 하고 있다./뉴스1 © News1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28명 나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역대 두 번째 최다 기록이다.

2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 대비 928명 늘어난 9만6877명이다.

신규 확진자 928명은 국내발생 923명, 해외 유입이 5명이다.

이는 역대 최다치였던 24일(1222명)보다 294명 적은 규모다. 일 주 전인 18일 742명보다는 186명 많다.

주요기사
지난 19일부터 최근 일주일간 서울 하루 확진자 수는 583→676→644→645→907→1222→928명이다. 추석 연휴 이후 확산세가 가팔라졌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명이 추가 발생해 누적 632명이 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