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태풍 ‘루핏’ 영향, 동해안 물폭탄…서쪽은 무더위 계속

뉴시스 입력 2021-08-09 07:33수정 2021-08-09 07: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풍 직접 영향 없지만, 간접 영향
강원영동 등 시간당 50㎜ 이상 비
지역따라 총 300㎜ 이상 오는 곳도
동해안 외에는 낮 33도 이상 더위
월요일인 9일에는 제9호 태풍 ‘루핏’의 영향으로 동해안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태풍으로 인해 고온다습한 공기가 한반도에 유입돼 ‘찜통더위’는 계속되겠다.

기상청은 이날 “우리나라는 태풍의 영향을 직접 받진 않겠으나 서쪽에 위치한 고기압과 태풍 사이에 기압경도가 강해지면서 동해안을 중심으로 강한 동풍이 유입되겠다”고 예보했다.

태풍 루핏은 전날 자정께 일본 규슈 부근에 상륙하면서 아침 사이 우리나라에도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오후까지 동해안을 중심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영동, 경상권해안, 울릉도, 독도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누적으로는 250㎜ 이상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고, 지형적 영향으로 총 300㎜가 넘는 비가 내리는 곳도 일부 있겠다.

주요기사
강원영서와 경상권동부는 오후 3시, 강원영동은 오후 9시 들어 비가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 충북남부와 전라권, 경상권서부, 제주도에도 가끔 비가오는 곳이 있겠다.

전날부터 이날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경상권해안·경북북동산지·울릉도·독도에서 50~150㎜로 예상된다. 다만 많은 곳은 250㎜ 이상 내리겠다. 경상권내륙과 전라권, 제주도는 10~70㎜, 강원영서·충북남부는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도에는 초속 10~16m, 순간최대 초속 2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유의해야한다.

한편 강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흐리겠으나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3도 내외, 체감기온은 33도 이상으로 올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특히 도심지역과 남부해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저녁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아침 기온은 22~26도, 낮 기온은 27~35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5도, 수원 24도, 춘천 23도, 대관령 18도, 강릉 23도, 청주 25도, 대전 24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대구 24도, 부산 25도, 제주 26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3도, 인천 32도, 수원 33도, 춘천 32도, 대관령 22도, 강릉 28도, 청주 33도, 대전 33도, 전주 32도, 광주 33도, 대구 33도, 부산 32도, 제주 32도다.

원활한 대기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는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유지하겠다.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동해바깥먼바다 3.0~6.0m)로 매우 높게 일어 특보가 발표된 곳이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