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150명, 수풀 언덕 우르르 올라가… 경찰 차벽 빈틈 노려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노총, 원주서 대규모 집회
‘엄마들 호소’ 귀닫은 민노총, 봉쇄 뚫고 원주집회 강행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가 원주시민과 방역당국의 철회 요청에도 23일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 앞에서 불법 집회를 강행했다.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 300여 명은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 40분간 반곡동 건보공단 본사 앞 천막농성장에서 집회를 했다. 농성장에는 150명가량이 체류 중이었고 150여 명의 조합원이 이날 추가로 합류했다.

노조는 공단 정문 앞 차로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경찰이 정문 300m 반경을 ‘차벽’으로 봉쇄하고 주변에 검문소를 운영하며 집결을 차단하자 계획을 바꿨다. 조합원들은 이날 오전 공단 뒤쪽 수변공원에 모여 있다가 낮 12시경부터 수풀로 우거진 공원 언덕을 넘어 공단 쪽으로 진입했다.

집회가 열린 천막에는 300여 명이 다닥다닥 붙어 거리 두기가 이뤄지지 않았다. 연단에 선 조합원은 마스크를 벗은 채 민중 가요를 불렀다. 경찰이 농성장으로 진입하려던 조합원 수십 명을 막아서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관들이 펜스를 뚫고 가려는 조합원을 끌어내는 상황이 반복됐다. 앞서 공공운수노조는 “방역수칙을 지키며 안전하게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방역수칙에 반하는 집회를 강행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강원경찰청은 수사전담팀을 편성해 집회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원주시는 “민노총 집회를 막아 달라”는 학부모들과 상인들의 요청 등을 고려해 23일부터 2인 이상 집회를 전면 금지했다. 이날 원주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역대 최다인 23명을 기록했다. 중대본은 다음 달 8일까지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 조치를 2주간 연장했다.

민노총 150명, 수풀 언덕 우르르 올라가… 경찰 차벽 빈틈 노려
건보공단 본사 앞 300여명 집회, 정부 “엄정 대응”… 경찰 수사착수
원주 신규확진 23명 최다기록… 수도권 4단계, 8월 8일까지 연장


‘원주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 앞 실시간 상황.’

23일 낮 12시경 원주시민들이 이용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 같은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한 주민은 아파트 고층에서 수변공원 주변을 촬영했다며 동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 150여 명이 정오 무렵부터 수풀이 우거진 공원 언덕을 오르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조합원들이 공원과 이어진 건보공단 공터로 향하는 모습이었다. 공터에는 직고용을 요구하며 5일부터 천막농성을 이어온 동료 조합원 150여 명이 대기하고 있었다.

○ 경찰 피해 가파른 언덕 넘어 집회 장소로

수풀 넘어 집회장소 가는 민노총 3일 오전 경찰이 민노총 집회 예정지였던 강원 원주시 반곡동 국민건강보험공단 주변을 차단하자 집회 참가자들이 수변공원과 이어진 경사로를 통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경찰은 경사가 급한 수변공원 방면 언덕에는 안전을 위해 별도의 차단벽을 설치하지 않았다. 독자 제공
공공운수노조 소속 조합원 300여 명은 이날 오후 2시경 강원 원주시 반곡동에 있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공터 내 천막 농성장에서 1시간 40분 동안 불법 집회를 열었다. 경찰이 건보공단 방향으로 가는 차량을 차단하고 집결지 주변 300m 반경을 ‘차벽’으로 에워쌌지만 조합원 수백 명이 봉쇄망의 빈틈을 찾아 집회를 강행한 것이다. 경찰은 오후 1시 40분경 지역주민 커뮤니티 등에 조합원들이 수변공원 언덕을 타고 공단 공터로 진입하는 사진이 공유되자 뒤늦게 공원 일대를 봉쇄했다.

좁은 천막 농성장 안에 300여 명이 몰리다 보니 ‘2m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연단에 서서 민중가요를 부르던 한 조합원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마이크를 잡고 10분간 노래를 불렀다. 강원경찰청은 23일 집회 전담 수사전담팀을 편성해 집회 주최자 등을 대상으로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번 집회는 건보공단이 정부의 정규직화 지침을 지키지 않아 하게 된 것”이라며 반발했다. 민노총은 원주시가 집회를 하루 앞둔 22일 집회에 한해 ‘4단계 거리 두기’ 기준을 적용해 2인 이상 집회를 금지시킨 것에 대해 “집회·시위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 구제신청을 제기했다.

○ 자영업자들 “방역 원칙 지켜 달라” 1인 시위

23일 오후 강원 원주시에서 제과점을 운영하는 김영복 씨가 민노총의 집회 강행에 반대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원주=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이날 낮 12시경 건보공단 정문 맞은편 횡단보도에선 자영업자들의 1인 시위가 열렸다. 낮 최고 기온이 36.8도까지 오른 이날 시위에 나선 노우종 씨(55)는 “이 시국에 자영업자들이야말로 벼랑 끝에 서 있다. 그런데도 우리는 법과 원칙을 지켜 1인 시위를 한다”며 “최소한 우리 사회 안전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 달라”고 민노총 측에 촉구했다. 이날 원주혁신도시 상인회 소속 자영업자 17명은 정오부터 4시간 동안 릴레이 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나 살자고 주변 상인 다 죽이는 민노총 중단하라’ ‘전 국민이 반대하는 불법 집회 민노총 해산하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었다.

‘민노총 집회 반대’ 시민 서명을 이끈 두 영유아의 엄마 정모 씨(34)는 “민노총이 30일에도 3000명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많은 시민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원주 엄마들은 계속해서 집회 반대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원주시는 다음 달 1일까지 집회에 한해 4단계 거리 두기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0부(부장검사 진현일)는 지난해 광복절 서울 도심 안에서 대규모 집회를 금지한 서울시의 행정명령을 위반하며 불법 집회를 강행한 혐의로 김재하 전 민노총 비상대책위원장 등 민노총 관계자 8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20일 불구속 기소했다. 민노총은 지난해 8월 15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일대에서 2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남북 합의 이행과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 등을 요구하는 ‘8·15 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원주=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원주=유채연 기자 ycy@donga.com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원주=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민노총#수풀 언덕#대규모 집회#엄마들 호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