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세미나서 조민 본 기억없어” 재판서 고교 친구 증언

뉴스1 입력 2021-07-23 14:23수정 2021-07-23 14: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감찰무마·자녀 입시비리’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 부부의 ‘자녀 입시비리’ 혐의 재판에 딸 조민씨의 친구가 증인으로 나와 “서울대 세미나에서 조씨를 본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 김상연 장용범)는 23일 조 전 장관 부부의 입시비리 혐의 공판을 열고 박모씨의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어릴 때부터 조 전 장관 가족과 친분이 있던 박씨는 2009년 5월 조씨와 함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 확인서를 받은 인물이다.

정 교수의 입시비리 혐의 재판에서도 증인으로 나섰던 박씨는 이날 재판에서 2009년 5월 공익인권법센터가 주최한 ‘동북아시아의 사형제도’ 세미나에서 조씨를 본 기억이 없다는 취지로 재차 증언했다.

주요기사
주신문에서 검찰이 ‘검찰 조사를 받으며 세미나 참석 당시 조민을 만나지도 않았고 본적도 없다고 진술한 것이 맞는지’ ‘세미나 당일 조민을 본 기억이 없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 박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변호인 측의 반대신문에서는 조 전 장관과 정 교수가 구체적인 경험을 언급하며 직접 신문에 나섰다.

정 교수는 “증인은 나를 선생님이라 불렀다”며 “세미나가 끝난 뒤 증인이 ‘선생님, 밥 좀 사주세요’라고 말해 방배동에서 저녁을 사줬다”며 기억이 나는지 물었다.

박씨가 “저녁을 먹은 경우가 몇 번 있어서 그 시점이 세미나 당일인지 기억이 안난다”고 하자 정 교수는 “그날 우리 집에 와서 인권 관련 책도 빌려갔다. 한 번만 더 기억해 달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조 전 장관은 “딸이 고등학교에서 인권동아리를 만들어서 증인에게도 동아리를 만들라고 권유한 것을 기억하느냐”고 물었고 이에 박씨는 “기억이 잘 안난다”면서도 “고등학교에서 인권동아리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날 오후에는 조씨와 한영외고 재학 당시 친구였던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인 장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할 전망이다.

조 전 장관은 2013년 6월 딸이 서울대 의학전문대학원 지원할 때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확인서 등을 허위로 발급·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조 전 장관 측은 조민씨가 2009년 5월 공익인권법센터가 주최한 ‘동북아시아의 사형제도’ 국제학술회의에 참석하는 등 제대로 된 인턴활동을 마쳐 확인서를 발급받았다는 입장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