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줄고’ 속초·삼척 ‘폭증’…동해안 피서객 풍선효과 확인

뉴스1 입력 2021-07-20 10:35수정 2021-07-20 10: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릉지역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시행 첫 날 경포해수욕장에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지난 주말 강릉지역 해수욕장에는 4만 3616명이 다녀갔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지난해 보다 9.9% 줄어들었다. 2021.7.19/뉴스1
수도권 4단계 격상 첫 주말이었던 지난 17~18일 전면 개장한 동해안 해수욕장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지역 원정 피서객의 숫자가 지역별로 차이가 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지난 17~18일 동해안 6개 시군 해수욕장 82곳을 방문한 입장객은 모두 9만3805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기 8만6749명보다 5.1% 정도 상승한 수치다.

그러나 지난 주말 당시 유일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현재 4단계)한 강릉지역은 오히려 피서객 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환동해본부 통계에 따르면 해당 기간 경포해수욕장을 포함한 강릉지역 해수욕장 방문객은 4만3616명(17일 1만9329명·18일 2만4287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만8431명보다 약 9.9% 감소한 수치다.

주요기사
최근 젊은층 중심 확진자가 속출한 강릉시는 지난 17일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했다. 이 같은 거리두기 격상으로 피서객들이 지난해보다 강릉을 덜 찾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피서객은 강릉을 우회했을 뿐, 2단계를 유지했던 인접 동해안 시군으로 몰려가는 ‘풍선효과’가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에 따르면 속초지역의 경우 같은 기간 2만9575명의 피서객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1만617명보다 약 178% 증가한 수치다.

삼척 역시 해당 기간 2만8912명이 지역 해수욕장에 다녀간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지난해 8775명 대비 229% 늘어난 수치다.

동해 역시 이 기간 3만8487명의 피서객이 다녀가 지난해(3만4223명) 대비 12.4% 증가했다.

앞서 강원도내에서는 강릉지역 3단계 격상으로 인해 수도권 등 전국 피서객들이 속초 등 인접 도시에 몰릴 것이라는 우려가 있어왔다.

강원도환동해본부 관계자는 “강릉지역 거리두기 격상 소식 등이 언론 등을 통해 전해지면서 인접 동해안 시군으로 몰려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릉=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