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싶어서…” 인삼 40여뿌리 훔친 60대 송치

뉴시스 입력 2021-07-17 06:47수정 2021-07-17 06: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북 음성경찰서는 수십만원 상당의 인삼을 훔친 혐의(절도)로 A(68·여)씨를 불구속 입건해 최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3시께 음성군 대소면 한 인삼밭에서 인삼 40여뿌리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밭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 “인삼이 먹고 싶어서 그랬다”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음성=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