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플라스틱용기 공장서 불…야산에 번져 소방헬기 출동

뉴스1 입력 2021-07-01 19:35수정 2021-07-01 19: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오후 5시36분쯤 충북 음성군 대소면에 있는 플라스틱용기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사진은 공장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음성소방서 제공)2021.7.1/© 뉴스1
1일 오후 5시36분쯤 충북 음성군 대소면에 있는 플라스틱용기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음성소방서에 따르면 불은 공장 1동에서 발생했고, 직원 1명이 앙 팔에 화상을 입는 부상을 당해 건국대 충주병원으로 실려 갔다.

불은 인근 야산으로도 번져 소방헬기 2대가 출동했다. 음성군은 인근 주민에게 안전 사고 발생에 주의해 달라고 안전안내문자로 알렸다.

공장 안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목격한 회사 직원이 신고했다.

주요기사
소방당국은 불을 끄는 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음성=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