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숨 안쉰다” 생후 105일 영아 학대치사 20대 친부 송치

뉴시스 입력 2021-06-22 11:36수정 2021-06-22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 한 주거지에서 생후 105일 딸을 역류방지쿠션에 엎어놓아 질식해 숨지게 한 20대 친부가 경찰 수사 4개월만에 덜미를 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친부 A(20대)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24일 오전 11시께 인천 부평구 부평동 주거지에서 생후 105일 딸 B(1)양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시 B양을 역류방지쿠션에 엎드려 놓은 뒤 잠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A씨는 같은날 오전 119 구급대에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으며,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당시 침대 위에서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었다.

B양은 안면부와 손, 발 등에 청색증을 보였으며,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아이가 질식으로 인해 숨졌다”는 취지의 부검결과와 전문가 자문, 현장감식, 디지털 포렌식 수사 등을 토대로 A씨가 B양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지난 18일 구속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이를 살해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B양은 A씨와 친모 C(20대)씨와 함께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 “B양이 사망했을 당시 C씨는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며 “구체적인 사실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