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해달라” 요구 경찰에 자장면 던진 50대 여성

뉴시스 입력 2021-06-20 13:28수정 2021-06-20 1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지법, 벌금 300만원 산고
‘사람들이 욕하고 너무 시끄럽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자신이 먹고 있던 자장면 그릇을 집어 던지고 모욕한 50대 여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3단독(권혁재 판사)은 공무집행방해 및 모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4·여)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27일 낮 12시10분께 인천 서구 한 건물 앞에서 ‘조용히 해달라’는 경찰관의 요구를 받고도 큰소리로 소란을 피우다가 먹고 있던 자장면 그릇을 경찰관에게 집어 던진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그는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출동한 경찰관에게 “네 성기를 잘라주겠다”, “○○○ 왜 나한테 조용히 하라고 하느냐”, “경찰이면 다냐”라고 큰소리로 말하는 등 모욕한 혐의도 받는다.

주요기사
재판부는 “A씨는 경찰관을 폭행해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며 “A씨는 경찰관에게 욕설을 해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어 “다만 A씨가 일부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점, 벌금형을 초과한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인천=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