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창촌 자진 폐쇄한 여성, 한강서 숨진 채 발견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6-16 13:45수정 2021-06-16 1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성매매 업소 집결지가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2021. 5. 31)
이달부터 전면 폐쇄에 들어간 수원역 앞 집창촌에서 업소를 운영했던 여성이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경 서울 성동구 옥수동 성수대교 인근 한강에서 여성이 엎드린 채 물에 떠 있는 것을 인근에서 공사 중이던 인부가 발견해 신고했다.

조사결과 이 여성은 수원역 앞 집창촌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던 업주 A 씨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유서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는 점에 미뤄 A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주요기사
A 씨는 최근 업소를 자진 폐쇄하고 지난 11일 외출한 뒤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960년대 수원역과 버스터미널이 있던 고등동과 매산로1가에 성매매를 위한 판잣집이 하나둘 들어서면서 집창촌이 형성됐다.

2019년 1월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이 생기고 올해 1월부터 집창촌 내 소방도로 개설공사를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폐쇄 논의에 불이 붙었다. 특히 주변에 대단위 재개발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서 시민들의 민원이 이어지자 업주 모임인 ‘은하수 마을’ 회원들은 지난달 전체 회의를 열고 폐쇄를 결정했다. 숨진 A 씨도 은하수마을 회원으로 자진폐쇄에 동참했던 업주 중 한명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