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건물 붕괴 참사’ 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6 10:03수정 2021-06-16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HDC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이사가 지난 10일 오전 광주 학동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현장 브리핑을 통해 사과하고 있다. 2021.6.10/뉴스1 © News1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재개발 구역 건물 붕괴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16일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전문 수사관을 지원받아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 건설본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산업개발은 참사가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재개발 시공업체다.

앞서 경찰은 전날 광주시청 및 동구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향후 수사역량을 집중해 속도감 있게 수사하는 등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책임자에 대해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