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 일어나보니…” 모녀 사망 신고한 父 살인 혐의로 구속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6-14 09:07수정 2021-06-14 09: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남 나주의 한 아파트에서 아내와 딸이 숨져있다고 신고한 40대 남성이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나주경찰서는 13일 살인 등의 혐의로 A 씨(48)를 구속했다. 법원은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영장을 발부했다.

A 씨는 10일 오후(추정)부터 11일 오전 5시 사이 자신의 아파트에서 잠을 자고 있던 10대 딸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11일 오전 5시경 ‘아내와 딸이 숨져있다’며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외부 출입 흔적이 없는 점과 딸이 질식해 숨진 점, 모녀의 신체에서 특이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확인했다.

당초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셔 정확히 기억이 나질 않는다. 자고 일어나보니 숨져 있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은 부부가 이전에도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다가 실패한 점 등을 확인, A 씨가 딸을 숨지게 한 뒤 술에 약을 섞어 마시고 의식을 잃었다가 깨어나 신고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 씨는 자신은 직접적으로 살인을 시행하지 않았다면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