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문에 강력접착제”…범인은 SNS 만난 동급생

뉴시스 입력 2021-05-20 15:36수정 2021-05-20 1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으로 알게 된 친구와 다퉜다는 이유로 집으로 찾아가 현관문에 글루건을 이용해 접착제를 바른 고등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고등학생 A(18)군과 B(19)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달 20일 새벽 인천 남동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거주하는 C(18)군의 자택을 찾아가 현관문을 글루건으로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글루건을 이용해 C군의 자택 현관문 틈과 손잡이, 초인종 카메라 등에 다량의 접착제를 바른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당시 C군의 어머니는 출근하기 위해 현관문을 열었으나 문이 열리지 않자 열쇠 수리공을 부르고 4일 뒤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이들의 범행으로 불안감을 느낀 C군의 어머니는 경찰에 신변보호요청을 했다.

조사 결과 A군 등은 C군과 일면식이 없는 사이로 SNS 메시지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다툼이 일어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경찰에서 “(C군이) SNS 메시지로 귀찮게 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경찰은 해당 주택 일대 폐쇄회로(CC) TV 영상 및 탐문 등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C군 가족에 대한 신변보호조치는 아직 유지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