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의대생’ 친구측 “유족과 진실공방 않겠다”

조응형 기자 입력 2021-05-17 03:00수정 2021-05-17 08: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인에 대한 예의 아냐” 입장 밝혀
“수사결과 나오면 의혹 사라질것”
시민 300여명, 진상규명 촉구 집회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 씨(22)와 실종 당일 함께 있었던 A 씨 측이 16일 “유족과 진실공방을 벌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같은 날 한강공원에선 손 씨를 추모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A 씨의 법률대리인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지금은 고인을 추모할 때라고 판단해 그동안 어떤 입장도 내지 않았다”며 “사건 초기부터 여러 언론이 접촉해 왔지만 거절하고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A 씨 측은 자신과 가족에 대해 각종 의혹들이 쏟아지는 것에 대해서도 “억측과 오해들은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이라고 본다”며 말을 아꼈다. 경찰 측은 “경찰 간부가 A 씨의 외삼촌이라는 인터넷 루머는 근거 없는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손 씨의 시신이 발견된 반포한강공원에서는 이날 시민 300여 명이 모여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공원 내 모든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고 명확한 사인을 밝혀라”고 요구했다. 시민들은 공원 집회가 끝난 뒤 서울 서초경찰서로 행진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한강공원에서 사라진 A 씨의 휴대전화를 찾는 민간 수색 활동은 15일 종료됐다. 수색팀 관계자는 “이렇게 찾았는데도 휴대전화가 안 나왔다면 이 주변에는 존재하지 않는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한강 의대생#진상규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