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초인 줄 알고”…동네주민 5명, 중독증세로 병원 이송

뉴시스 입력 2021-04-17 21:24수정 2021-04-17 21: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오후 6시43분께 충북 영동군 상촌면 한 단독주택에서 A(50)씨 등 주민 5명이 산나물을 먹고 나서 중독 증세를 보여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인근 야산에서 나물을 채취해 저녁 식사때 함께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토와 복통 등의 증상을 호소한 이들은 병원 치료 후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채취한 나물은 미나리아재비과 식물인 초오로 확인됐다.

주요기사
초오는 풍이나 관절염 치료에 사용되는 한약재로 독성이 있어 조선시대에는 사약을 만들 때 이용하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독초 채취와 섭취 등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영동=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