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급해” 남편 차 세운 아내, 인천 무의대교서 투신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5 09:40수정 2021-04-15 1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편 “아내 화장실 가고 싶다 해 잠시 세웠는데 갑자기 뛰어내렸다” 진술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남편과 함께 차를 타고 다리를 건너던 40대 여성이 바다에 빠져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15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4분경 인천 중구 무의대교에서 A 씨(43·여)가 바다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A 씨 남편이었다.

A 씨는 무의도에서 잠진도 방향의 무의대교 중간 지점에서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A 씨는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 씨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아내가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해서 잠시 차를 세웠는데 갑자기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주요기사
해경은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