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모텔서 생후 2개월 여아 심정지…父 체포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13 09:33수정 2021-04-13 09: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아 몸에서 멍 자국·두개골 골절 등 확인
父 “실수로 벽에 부딪힌 것” 아동학대 부인
자료사진. 뉴스1
인천의 한 모텔에서 생후 2개월 여자아이가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13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아버지 A 씨(20대)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0시 3분쯤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면서 119에 직접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경찰과 함께 해당 모텔로 출동했고, 당시 여아는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경찰은 여아의 몸에서 멍 자국과 두개골 골절 등을 확인하고 A 씨를 긴급 체포했다. 그는 경찰 초기 조사에서 “딸 아이를 들고 있다가 실수로 벽에 부딪혔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당시 모텔에는 여아와 그보다 한 살 많은 남아가 있었으나, 두 자녀의 어머니는 현장에 없었다고 한다.

한편 경찰은 현재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