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업종별 영업시간 다양화案 주내 마련

박창규 기자 , 오승준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4-13 03:00수정 2021-04-13 0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행 방법-시기 중대본과 협의”
文대통령 “새 단체장들과 협력을”
서울시가 업종·업태별로 영업 가능 시간을 다양화하는 ‘서울형 거리 두기 매뉴얼’을 이번 주에 마련한다. 정리된 내용을 바탕으로 다음 주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시행 방법 및 시기 등을 놓고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자 브리핑에서 “업종·업태별 맞춤형 방역수칙으로 기존 방역수칙을 대체해 나가겠다”며 “매출 타격을 최소화하고 사업주의 책임과 의무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현재 다양한 협회·단체와 접촉해 영업 가능 시간 다양화 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있다. 지난 주말 유흥시설 관련 협회와 단체에 보낸 공문에는 △유흥·단란·감성주점 및 헌팅포차 오후 5시∼밤 12시 △홀덤펍·주점 오후 4∼11시 △콜라텍·일반 식당 및 카페는 기존처럼 오후 10시까지 영업하는 안이 담겼다.

유흥시설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최원봉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사무총장은 “업종 특성을 고려해 문을 열게 해주고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해야 불법영업과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반면 이창호 음식점·호프 비대위 공동대표는 “영업시간이 늘어나는 건 환영하지만 서울시와 중앙정부 사이에 불협화음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며 “재난 상황에서는 정부가 컨트롤하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우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관련 회의에서 “방역수칙 위반은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새로 취임한 단체장들과 함께 협력해 나가는 데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박창규 kyu@donga.com·오승준·박효목 기자
#서울시#업종별 영업시간#다양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