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오후 최대 50㎜ 쏟아진다…제주·남해안 호우특보

뉴스1 입력 2021-04-12 11:41수정 2021-04-12 1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 지역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12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휴애리자연생활공원에서 방문객들이 만개한 수국을 관람하고 있다. .2021.4.12/뉴스1 © News1
제주도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12일 오전 제주와 전라권, 경남권을 중심으로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고 있다.

비는 오후에 전국으로 확대되며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는 최대 5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 제주도와 전라권, 경남권에 비가 내리고 있다. 제주도(북부, 서부 제외)에는 오전 11시를 기해 호우특보가 내려졌다. 서울과 경기권 남부, 충청권, 경북권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13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제주도(북부 해안 제외)·지리산 부근 30~80㎜(제주도산지 200㎜ 이상),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남부지방(남해안·지리산 부근·경북 북부 동해안 제외)·제주도 북부 해안·서해5도·울릉도·독도 10~50㎜,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5~20㎜ 등이다.

주요기사
특히 제주도(북부 해안 제외)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이 비는 내일(13일) 새벽 대부분 그치지만, 오전까지 경기동부와 강원 내륙·산지과 충청권 내륙, 전북, 경북 북부 내륙에는 약하게 비가 이어질 수 있다.

같은 시각 전남 남해안과 경상권 해안, 제주도에는 많은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 일부 지역에 이날 낮 12시, 경상권 해안은 오후 1시를 기해 강풍특보가 내려질 예정이다.

전남 남해안과 경상권 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0~60㎞, 최대순간풍속 70㎞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해안과 남부내륙, 강원산지에도 바람이 20~40㎞, 최대순간풍속 55㎞ 이상으로 강하게 불 수 있다.

기상청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신호등 등의 시설물과 강풍에 날리는 낙하물, 간판 등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점검하고 대비해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