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은 출근 첫날 왜 ‘1호 결재’를 미뤘을까?

뉴스1 입력 2021-04-08 14:29수정 2021-04-08 15: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시의회 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4.8 © News1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은 8일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시의회를 방문하며 ‘협력의 1년’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민주당이 절대다수인 시의회도 오 시장과 적극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 출근해 인수인계서 서명식, 국민의힘 의원총회 화상회의에을 마치고 곧바로 서울시의회로 걸어갔다.

오 시장은 먼저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을 만나 “많이 도와 달라. 각별히 모시겠다”고 인사했다. 그는 “제가 속한 정당이 소수정당이기 때문에 시의회의 전폭적인 지지가 없으면 어렵다”며 “큰 도움 지도편달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시의회 의장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4.8 © News1

김 의장은 “시장님도 10년 동안 내공을 많이 쌓고 공부했다고 하니 잘할 것으로 믿는다”며 “원칙 있는 시정엔 적극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다만 그는 “시장님과 저는 모두 당인이고 정무적 판단을 해야할 때가 있을 것”이라며 추후 갈등이 표출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주요기사
오 시장은 김기덕 부의장, 김정태 운영위원장을 각각 만난 자리에서도 “의회에서 도와주지 않으면 할 수 있는 일이 얼마나 되겠냐”라며 “제가 열심히 잘 모시겠다”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

시의회를 향한 오 시장의 낮은 자세는 1년여에 불과한 임기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한 취지로 해석된다. 시의회 전체 109석 중 더불어민주당이 101석을 점유하고 있어 서울시가 ‘마이웨이’식으로 조례를 개정할 수 없다.

오 시장이 집무실에서 ‘1호 결재’를 먼저 하지 않은 것이 업무 파악이 부족해서라기 보다는 시의회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겠다는 메시지라는 분석도 나온다.

오 시장은 이날 성동구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취재진과 만나 “의장단을 방문하고 마음이 많이 놓였다. 예감이 좋다”며 “민주당의 협조를 받는 게 꽉 막힌 상태는 아닐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져 마음이 아주 가벼워졌다”고 말했다.

다만 시의회 내부에서는 ‘협력의 1년’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오는 19일 시의회 본회의에 내곡동 땅 관련 진상 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요구안을 상정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오 시장이 펼칠 정책이 전임 시장과 같을 수 없기 때문에 결국 시의회와 어느 정도 마찰은 생길 수 있다”며 “양쪽의 철학이 다를 순 있지만 결국 최우선은 서울시와 시민이기 때문에 모범적인 협력 모델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의회 관계자는 “여당 의원이라고 사사건건 오 시장에 반대하진 않을 것으로 믿는다”며 “”내년에 지방선거도 있고 오 시장의 이번 임기도 짧기 때문에 최대한 협력해 성과를 내겠다는 데는 공감대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