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백신접종 “불안 해소”…“왜 먼저 맞냐” 논란 우려

뉴시스 입력 2021-03-05 07:50수정 2021-03-05 0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더의 모범, 다수 안정감 찾아…가짜뉴스에도 명약"
"대통령 접종 기점으로 AZ백신 65세 이상 접종 기대"
"효과 증명이 확실" "신속한 조사로 국민 안심시켜야"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후 사망 사례가 보고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접종 의미와 그 효과에 관심이 쏠린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일말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건 물론 만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 신호탄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반면 백신 접종과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은 만큼 현재 체계를 유지하면서 계획대로 차근차근 접종을 진행하는 게 실익이 크다는 지적도 나온다.

5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4일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총 15만4421명이며 이 중 사망 의심신고는 2건이 있다. 여기에 4일 0시 이후 3건이 추가돼 총 사망 의심신고는 5건이 집계됐다. 중증 이상반응에 해당하는 아나필락시스 쇼크 사례도 1명 신고됐다.

추가로 확인된 중증 이상반응 사례 4명은 모두 요양병원 입원환자이며 기저질환이 있을 것으로 추진단은 보고 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 사례의 경우 접종 10분 후 호흡곤란이 발생해 에프네프린 투여 이후 회복돼 요양병원으로 돌아갔다.

주요기사
현재 조사가 진행 중으로 추진단은 역학조사와 피해조사반을 통해 인과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그러나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섣부른 발표가 언론 등을 통해 인과성은 물론 기저질환 여부도 확인되지 않은 보도가 이어지면서 자칫 과도한 불안감만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일정을 고려해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라고 지난 4일 밝혔다.

백신 불안 해소를 전면에 내세우진 않았지만 대통령의 접종이 국민들에게 전하는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우리보다 앞서 접종을 시작한 외국을 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안드레이 바비스 체코 총리 등이 접종을 받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요하지 말라는 청원에 4일 오후 6시 기준 2686명이 동의했다.

문 대통령의 백신 예방접종 기대효과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김우주 고려대학교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대통령은 국가의 리더이기 때문에 모범을 보이면 그 모습에서 다수가 안정감을 찾을 수 있다”며 “(대통령이 접종하는)사진 한 장이면 가짜뉴스를 잠재우는 명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953년생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면 고령층 접종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임상시험에서 65세 이상 고령층 비율이 적어 이 연령층의 접종은 미국에서 추가 임상 결과가 나오는 3월말~4월초까지 연기했다.

그러나 영국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고령층에게 접종한 결과 예방효과가 60~70%고 응급 입원율은 37% 감소했다는 보고서가 나오면서 우리나라도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을 다시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들이 제기되고 있다.

정재훈 가천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65세 이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안전성이 아니라 효과에 대한 문제였는데 스코틀랜드에서 자료가 나오면서 해결이 됐다”며 “대통령의 접종을 기점으로 65세 이상도 접종을 하게 되면 더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백신에 대한 불안감은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해결할 문제여서 대통령의 백신 접종이 큰 도움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대통령이 백신을 맞는다고 국민 불안감이 없어지진 않을 것 같다”며 “그것보다는 사망자에 대해 신속히 조사를 하는 게 국민들을 더 안심시키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접종이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역효과를 우려했다.

엄중식 가천대학교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접종을 하면 왜 먼저 맞았냐고 문제제기가 될 것 같다. 굳이 그런 논란에 빠질 필요가 있나”며 “현장에서 백신 접종의 효과를 증명하는 게 (불안을 해소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